최재성 “이재명, 추미애·임종석에 다른 잣대…누가 납득하겠나”|동아일보

|


민주당 추미애 전략 공천 검토에 “기준 일관적이지 않아…타격 입을 것”

더불어민주당 대표 및 5선 의원을 지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전략 공천과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공천 배제 검토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이같은 원칙 없는 기준에 대한 당내 불만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떡잎이 져야 새순이 자란다”며 총선에서 인적 쇄신을 단행할 뜻을 거듭 드러냈다. 당내 일부 중진 의원과 올드보이에 대한 인적 청산을 예고한 셈이다.

하지만 당내에선 반발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최재성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 ‘전격시사’에 출연해 “올드보이라고 하는 분들, 문학진 (전) 의원한테 경쟁력 조사에서 뒤처졌다고 직접 이 대표가 전화했는데 그럼 추미애 (전) 장관이나 이런 분들은 올드보이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일관적인 기준을 갖고 해도 이러쿵저러쿵하는 건데 그런 것들이 이제 흔들리게 되면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추미애 전 장관의 전략 공천을 검토하는 것은 쇄신 기조와 맞지 않고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최 전 의원은 특히 추 전 장관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거론하며 “같은 문재인 정부 인사들 아니냐”며 “두 분을 놓고 각각 다른 잣대로 전략공천 운운해버리면 누가 납득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 탄생에 기여를 했다, 원죄가 있다 이런 식의 문제제기를 하면 추미애 장관도 자유롭지 못하다”며 “추미애 장관은 검찰 개혁을 하느라 윤석열 총장하고 싸웠다고 얘기를 하지만 정무적 관리라든가 그 당시에 그것을 깔끔하게 하지를 못해서 (오히려) 모두를 똘똘 뭉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 내 공천을 둘러싼 친명·친문 갈등과 문재인 정권 책임론 등을 언급하며 “마지막 쟁점을 임종석 전 실장 문제로 찍게 되면 총선 치르지 말자는 얘기”라고 재차 반발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 탄생에 일종의 기여를 했다고 하는 전 정권 책임론을 갖고 오고, 거기에 임종석 실장을 저격하고 있다”며 “그러면 반윤석열 폭정에 저항하기 위해서 하나가 돼야 된다는 그 전의 논리는 뭐가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임종석 전 실장은 당을 위해서 내가 출마하더라도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 상의하겠다 했는데 (이 대표와의 면담이) 불발됐다”며 “아무런 조정 기능이라든가 소통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지금 와서 이러쿵저러쿵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친명, 비명 프레임 혹은 친명, 친문 프레임은 통합을 저해하고 분열과 갈등의 양상으로 표출되는 프레임이다. 갈등과 분열의 불씨들이 아직도 있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22대 총선

3선 인재근, 22대 총선 불출마 “민주, 통합 공천 기대”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