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5년간 미세먼지 저감 대책 추진|동아일보

|


맞춤형 대기환경관리계획 마련

초미세먼지 등 농도 현황 분석

충남도가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해 지역 맞춤형 대기환경관리계획 마련에 나섰다. 충남도는 14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제2차 충남도 대기환경관리 시행계획(2025∼2029)’ 수립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그동안 충남의 경우 화력발전소, 제철단지, 석유화학단지 등 다수의 대형 배출원과 편서풍 지대에 있는 중국의 영향 등으로 대기질 개선에 대한 요구가 높은 지역으로 꼽혀 왔다. 이에 도는 2020년 제1차 시행계획 수립 이후 발전·산업 등 대형 배출원의 자발적 감축과 시설 개선,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및 상한제약 실시, 무공해차 확대 보급 등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도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16년 40만9912t에서 2021년 31만9806t으로 9만106t 줄어들었다. 다만 초미세먼지 농도는 아직 대기환경기준(연평균 ㎥당 15㎍)을 초과하고 있고, 최근 산업·경제활동 증가로 인해 미세먼지 농도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또한 점차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도는 대기질 개선을 위해 제1차 시행계획(2020∼2024) 종료에 앞서 변화된 환경 여건 등을 반영한 제2차 시행계획을 수립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제2차 시행계획은 기존 계획에 대한 평가 및 결과 분석,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및 농도 현황 분석, 세부적인 개선 대책 등을 포함할 예정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제2차 대기환경관리 시행계획은 향후 5년간 대기환경 정책의 기틀을 마련하는 매우 중요한 계획”이라며 “도에 적합한 실효성 있는 대기질 개선 대책을 수립해 미세먼지 농도 개선 등 도민 건강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jh89@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