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 오리농장 고병원성 AI 확진…올 겨울 31건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충남 아산시 둔포면의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사례가 나왔다고 9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12월부터 전국 가금농장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는 31건으로 늘었다.

 

아산시에 따르면 AI 특별방역 기간을 맞아 충남도 동물위생시험소가 진행한 가금농가 정기 검사 결과 이 농장의 오리에서 H5형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이던 오리 2만9000마리를 살처분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이규희 기자 l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