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홍보맨 김선태, ‘연봉 2배’ 기업 스카우트 제안 거절 이유는?|동아일보

|


충추시 유튜브 ‘충tv’를 운영하는 김선태 주무관. 유튜브 채널 ‘꼰대희’ 영상 캡처

충추시 유튜브를 운영하며 최근 6급으로 특별승진한 ‘홍보맨’ 김선태 주무관(36)이 최근 한 기업으로부터 스카우트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주무관은 최근 개그맨 김대희가 게스트를 초청해 식사를 하며 인터뷰를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프로그램 ‘꼰대희’에 출연했다.

김 주무관은 이 자리에서 “얼마 전 (한 기업으로부터 연봉) 두 배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김 주무관이 영입 제안을 거절한 이유에 대해선 “솔직하게 돈도 문제지만, 제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전권”이라며 “제안받은 기업에 가게 된다면 전권을 못 받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지금 전권을 갖고 저 혼자하고 있다”며 “그래야 성공할 수 있다. 어느 기업에 가더라도 제가 전권을 받지 못하면 무조건 망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충주시 유튜브인 ‘충TV’는 김 주무관이 직접 편집부터 촬영, 기획, 섭외, 출연 등을 도맡아 진행하고 있다.

김 주무관은 충주시 유튜브 채널의 성공이유에 대해 “남들과 다른 기획, 발상”이라며 “결재받기 시작하면 그 발상을 발현 못 할 것”이라고 전했다.

진행자가 ‘충주시 유튜브는 결재를 안 받냐’고 묻자 김 주무관은 “결재 자체가 없다. 바로 위 팀장도 확인하지 않는다. 그게 저희의 원칙이다”라며 “(전권을 가져와야 해서) 초반에 많이 힘들었다”고 답했다.

김 주무관은 자신의 연봉에 대해 “저희 연봉은 공개돼 있다”며 “세후 4200만 원 받고, 세전으로는 5000만 원이 조금 덜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충TV는 개설 5년 만에 구독자 수 55만 명을 넘겼고 현재는 60만을 넘은 상태로 지자체 유튜브 구독자 중 1위다.

김 주무관은 지난 1월 9급 공무원에서 팀장 보직을 받을 수 있는 6급으로 특별 승진했다. 통상 공무원이 행정 9급에서 6급으로 승진하려면 평균 15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2016년 입직한 그는 7년 만에 이를 이뤄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