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볼 다툼! [포토]

|



12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 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 부천 하나원큐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김진영과 하나원큐 김시온, 양인영이 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인천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