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막이 허물라” 尹주문에…국토-환경부 등 24개 국-과장급 ‘맞교환 인사’|동아일보

|


정부가 중앙부처 국·과장급 24개 직위를 대상으로 맞교환 인사를 진행한다. 부처 간 상호 이해를 돕고 전문성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연말 국무회의에서 “부처 간 칸막이를 과감하게 허물고, 과제 중심으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한 데 따른 것이다.

국무조정실과 인사혁신처는 12일 “갈등 소지가 있어 상호의 이해가 필요한 경우, 유사한 업무라서 상호 전문성을 공유 및 활용할 수 있는 직위를 중심으로 인사 대상을 선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앙 부처의 국장급 자리 10개와 과장급 자리 14개가 맞교환 인사 대상이다.

이번 인사에 따라 국토 개발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교통부 국토정책관과 환경 관련 규제를 담당하는 환경부의 자연보전국장이 자리를 맞바꾼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소프트웨어 정책관과 행정안전부 공공서비스국장도 국가 정보화시스템 혁신을 위해 자리를 바꿔 앉는다.

산업통상자원부의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과 중소벤처기업부의 특구혁신기획단장, 기획재정부의 정책조정기획관과 과기부의 성과평가정책국장, 국무조정실의 개발협력지원국장과 외교부 개발협력담당국장도 맞교환 대상으로 선정됐다.

정부는 이달 중 인사 교류 대상을 모두 선정해 파견 조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인사 교류자에 대해선 4급에서 고위공무원으로 승진하는 데 필요한 재직 기간 요건을 단축하는 등 조기 승진 기회를 부여한다. 복귀 후엔 희망 보직으로 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 수당 인상 등 인센티브도 제공할 방침이다.

김승호 인사혁신처장은 “모든 공직자가 특정 부처 소속이 아닌 대한민국 공직자라는 협업 의식을 내재화할 수 있도록 인사제도 전반을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