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거취 논의…축구협회 전력강화위 오늘 열린다|동아일보

|


오전 11시 종로구 축구회관서 회의 개최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 패배 이후 경질 압박을 받고 있는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의 명운을 좌우할 회의가 15일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날 오전 11시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2024년도 제1차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한다.

마이클 뮐러 전력강화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참가해 아시안컵 전반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내릴 계획이다. 위원은 박태하, 최윤겸, 조성환, 정재권, 곽효범, 이정효, 김현태, 김영근, 송주희, 이창환 등이다.

카타르에서 귀국했다가 지난 10일 자택이 있는 미국으로 떠난 클린스만 감독은 미국 현지에서 화상으로 회의에 참가한다.

클린스만 감독의 화상 참가를 놓고 사실상 불참으로 해석해도 무방하다며 무책임한 처신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요르단전 패배 후 “한국에 돌아가 아시안컵에 대해 분석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귀국 이후 이틀 만에 별도의 회의 없이 미국으로 떠나버렸다.

이로 인해 그를 향한 비판이 더욱 거세지는 등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선임 과정에서 주요한 역할을 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까지 벼랑 끝에 몰렸다.

이런 가운데 준결승 요르단전을 앞두고 손흥민과 이강인이 몸싸움을 벌인 정황이 드러났다. 고참 선수들이 물의를 일으킨 이강인을 요르단전에 출전시키지 말라고 요구한 것까지 밝혀지면서 선수 간 내분을 해결하지 못한 클린스만 감독의 지도력에 다시금 물음표가 붙고 있다.

대표팀 감독 거취에 관한 최종 결정권자인 정 회장은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클린스만 감독 해임 여부에 대한 판단을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시스]

One response to “클린스만 거취 논의…축구협회 전력강화위 오늘 열린다|동아일보”

  1. paginas bio Avatar

    Your blog is a celebration cake, and every post is a delicious slice of joy. Thank you for the sweetnes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