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많은 ‘드라마’ 덕 자신감 뿜뿜…요르단전, 공격 또 공격”|스포츠동아

|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그동안 많은 드라마를 겪었으며, 그 과정에서 긍정적인 요소를 얻었고, 이제 자신감으로 경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의 경기를 하루 앞둔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여곡절 끝에 준결승전에 진출한 한국대표팀의 여정을 회상하며 이렇게 말했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엄청난 비난에 직면했다. 하지만 녹아웃 라운드에 접어들자 달라졌다. ‘태극전사’ 다운 투혼을 발휘했다. 16강전과 8강전 모두 벼랑끝까지 몰렸으나 기어코 승리를 쟁취하며 한 계단씩 올라섰다. 이에 팬들의 태도도 적극지지로 돌아섰다.

클린스만 감독은 “준결승전을 치를 수 있게 돼서 다행”이라며 “어려운 경기가 될 거다. 그러나 우리는 아직 배가 고프다. 멀리 왔다. 잘 준비하고 있다. 준비된 부분 잘 보여주면 결승전에 진출해 원하는 결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4강전 대비책도 슬쩍 들려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클린스만 감독은 조별리그 맞대결에서 2실점 한 것으로 상기하며 “요르단이 얼마나 좋은 공격수를 보유하고 있는지 잘 보여준다. 내일은 실점이 나오면 안 된다. 수비적으로 요르단의 장점을 봉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공격적으로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 우리의 장점을 살리는 게 중요하다”며 “요르단보다 한 골이라도 더 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4강에 오른 팀 중 한국을 우승 후보 1순위로 보는 예측이 많아 부담감이 더 커질 것 같다’는 질문에 그는 “기대감, 압박감은 어느 팀이든 받는다. 카타르 월드컵 때 아르헨티나를 떠올려 보라. 첫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졌다. 바로 다음에 멕시코전에 임하면서 ‘와 이제 지면 안 되겠네’ 하며 각오했을 거다. 그게 다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4강까지 온 이 시점에서는 기대감, 압박감뿐 아니라 자신감이 형성됐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우리는 많은 드라마를 겪었다. 그 과정에서 긍정적인 요소를 얻었다. 이제 자신감으로 경기하고 있다”며 “경기력이나 분위기를 대회 초반부터 잡는 건 쉽지 않다. 그러다 대회를 치르면서 과정을 겪게 되고, 그게 자신감의 원동력이 된다. 이제 국민들도 우리를 많이 지지하는 것 같다. 아마 ‘(우승)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실 거다”라고 답했다.
그는 결승 상대로 어느 팀을 선호하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결승전에 대해 생각하는 건 옳지 않다. 결승에 못 갈 수도 있다. 일단 내일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대표팀은 한국시각 7일 오전 0시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결승 진출권을 두고 맞붙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