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사퇴 거부’…한준희 부회장 “엄격한 평가 뒤따를 것” 중대 결단?|스포츠동아

|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에서 탈락해 64년 만의 왕좌 복귀에 실패한 한국 축구 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사임의사가 없다고 밝힌 가운데, 대한축구협회(KFA)가 중대결단을 할 수도 있다는 분위기가 감지됐다.

클린스만 감독은 7일 새벽(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에 0-2로 완패한 후 기자회견에서 대회 결과에 책임질 의사가 있냐는 물음에 “감독으로서 이렇게 원했던 목표를 이루지 못하면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하지만 책임지는 방식은 사퇴가 아닌 미래에 대한 준비라고 밝혔다.그는 ‘책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텐데 계속 감독직을 수행할 것이냐’ 는 질의에 “난 어떤 조치도 생각하고 있는 게 없다”며 “팀과 한국으로 돌아가 이번 대회를 분석하고, 대한축구협회와 어떤 게 좋았고, 좋지 않았는지를 논의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클린스만 감독은 그러면서 다음 목표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을 제시했다. 그는 “2년 반 동안 북중미 월드컵을 목표로 팀이 더 발전해야 한다. 매우 어려운 예선도 치러야 한다”며 “우리 앞에 쌓인 과제가 많다”고 말했다.

한국은 우승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 했다. 손흥민, 김민재, 황희찬, 이강인 같은 유럽 주요클럽 주전 선수들이 대거 포함 돼 역대 최강이라는 평가에 어울리지 않은 성적표다. 이에 감독의 전술부재를 가장 큰 원인으로 꼽는 목소리가 높다.

대한축구협회 한준희 부회장은 이날 YTN 뉴스라이더와 인터뷰에서 축구협회 차원에서 후속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그는 경질 여론이 비등한 클린스만 감독이 사퇴거부 입장을 드러낸 것에 관해 “대한축구협회가 이번 대회 시작하자마자부터 넋 놓고 있다거나 손 놓고 있지는 않았다. 계속 조별리그 때부터 16강 토너먼트 들어왔을 때만 하더라도 계속해서 한국 축구의 발전 방안, 그리고 대표팀의 경기력 향상 방안에 대해서 논의도 해 왔고 여러 가지 대책이랄지 이런 부분들을 이야기를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오늘 새벽에 경기 끝난 직후에도 몇 분과 얘기를 나눴다. 어찌 됐건 (축구협회 부회장이기에 자의적으로 아무 말 대잔치를 할 수 없는 처지지만) 엄격하고 냉정한 여러 가지 유형의 분석과 평가가 뒤따를 것이다, 절차에 따라서. 그런 말씀은 드릴 수 있다”며 축구협회 차원의 결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편 주장 손흥민이 “앞으로 대표팀을 계속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생각을 해 봐야 할 것 같다. 감독님께서 저를 더 이상 생각 안 하실 수도 있고, 앞으로의 미래는 잘 모르기 때문에…”라며 은퇴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손흥민이 국가의 부름을 외면하고 먼저 은퇴를 밝힐 캐릭터는 아니’라면서 “(발언 기저에는) 역시 대표팀의 운영이랄지 체계랄지, 이런 데 있어서 뭔가 좀 본인도 경종을 울려주고 싶은 마음은 한편에는 있지 않았을까 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