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빈, 서울시 어린이병원 1억 기부|동아일보

|


중증 장애 환아 위해 기부

지난해 기부금 4배 이상↑

서울시 어린이병원은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리더 수빈이 중증 장애 환아를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5일 밝혔다.

1억원 중 2000만원은 뇌 병변 등 중증 장애로 입원해 있는 환아와 신체·정신 재활치료가 필요한 취약계층 환아를 위한 치료비로, 8000만원은 치료 환경 개선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어린이병원 지난해 기부액은 총 9억4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순수 후원금 6억1000만원과 발달센터 예술학교 치료 환경 개선 사업 목적 기부금 1억2000만원, 보호자 없는 행려 환아 등을 위한 인공호흡기·재활의학과 착용형 보행 로봇 등 의료기 2억1000만원 상당이다.

지난해 기부는 최근 5년 평균 2억2000만원 대비 4배 이상 늘어난 금액으로, 의료비 부담으로 고통받는 의료취약계층에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갔다.

남민 어린이병원장은 “후원자분들의 나눔의 손길 덕분에 의료 약자와의 동행을 지속할 수 있는 병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됐다”며 “새해, 가수 수빈을 시작으로 향후 후원해 주신 분들의 마음을 잊지 않고 올해도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한 가구라도 더 발굴·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