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타 최대어' 스넬-벨린저, 아직 미계약 '정말 재수?'

|



[동아닷컴] 규격 외인 오타니 쇼헤이(30)이라는 괴물을 제외하고 이번 자유계약(FA)시장 투타 최대어가 모두 스프링 트레이닝 시작 시점까지 계약에 실패했다. 결국 재수일까? 블레이크 스넬(32)과 코디 벨린저(29)는 이번 FA 시장이 열리기 전에 각각 투타 최대어로 평가됐다. 스넬은 사이영상을 받았고, 벨린저는 부활에 성공했다는 평가. 하지만 이들은 스프링 트레이닝이 시작된 2월 중순까지 계약을 체결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은 이렇다 할 계약 제안 소식도 들려오고 있지 않는 상태. 물론 이들의 앞에 규격 외의 오타니와 일본 프로야구를 평정한 야마모토 요시노부(26)가 있었다고는 하나 비상식적으로 계약이 늦어지고 있는 것. 스넬은 최근 뉴욕 양키스의 5년-1억 5000만 달러의 제안을 거절했고, 9년 총액 2억 7000만 달러의 계약을 원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에는 스넬의 요구 조건이 조금 내려갔다. 7년-2억 4500만 달러. 하지만 스넬에게 계약을 제시했다는 구단은 없다. 벨린저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