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긴 고추 풍덩 ‘매운 라테’ 하루에 300잔 대박…무슨 맛이길래?|동아일보

|


중국의 한 커피숍이 라테에 튀긴 고추와 고춧가루를 넣어 매콤하게 만든 ‘고추 커피’가 출시돼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SCMP 갈무리

중국의 한 커피숍이 라테에 튀긴 고추와 고춧가루를 넣어 매콤하게 만든 ‘고추 커피’를 출시해 화제다.

4일(현지 시각)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한 커피숍 매장에서 ‘스파이시 라테’를 출시해 큰 주목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화제의 고추 커피는 동부 장시성 간저우(Ganzhou)에 있는 장시 커피(Jingshi Coffee) 전문점으로 지난해 이 제품을 12월 출시해 하루 최대 300잔 이상까지 팔리고 있다고 전해졌다.

이 독특한 향미 커피의 가격은 한 잔에 20위안(약 3700원)이며, 이 지역 사람들은 중국에서 가장 매운 음식을 먹는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별로 매운 것 같지 않다. 오히려 맛이 좋다”며 “이 커피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이상하지 않다”는 평가를 남겼다.

하지만 또 다른 누리꾼들은 “창의적이지만, 배탈이 날까 봐 감히 시도하지는 못하겠다”, “첨에 소식을 듣고 너무 놀랐다. 사실 이건 터무니없이 비정상적이다”라고 혹평을 하기도 했다.

매체는 최근 중국 전역에서 이와 같은 혁신적인 커피 조합이 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9월 중국 한 커피숍에서 중국 술인 마오타이(Moutai)를 첨가한 새로운 커피가 인기를 끌어 사람들이 몇 시간 동안 줄을 서는 장면이 연출됐고, 지난해 저장성 동부의 한 카페에서는 으깬 계란을 첨가한 라테를 출시해 다른 카페들이 이를 따라 하기도 했다.

또 2021년 산시성 북부의 한 커피에서는 아메리카노에 식초를 넣은 메뉴를 출시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