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재집권 시 중국에 60%이상 관세 부과할 것”|동아일보

|


폭스뉴스 인터뷰서 발언

미국 공화당 유력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승리하면 중국에 60% 넘는 초고율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방송된 폭스뉴스 ‘선데이모닝 퓨처스’에 출연해 자신의 두 번째 임기에 중국산 제품에 60% 이상의 관세를 부과하는 계획을 고려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집권 2기 출범 시 대중국 관세율 60% 일괄 적용을 검토 중이라는 워싱턴포스트(WP) 최근 보도에 관해 확인을 요구받자 그는 “아니다. 아마도 그 이상일 수 있다고 말하겠다”고 답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집권 시절인 2018년 6월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이후 미중이 맞불 관세로 맞서면서 2020년 양국이 합의에 도달할 때까지 미중 관세 전쟁이 이어졌다.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행정부 시절의 관세를 상당부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의 대선에 개입하려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내 생각에는 그들이 그렇게 (개입)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당일 투표, 종이 투표를 해야 하며 우편 투표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 “시진핑 주석은 내 임기 동안 나의 아주 좋은 친구였다”면서 “중국이 잘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이 대만을 점령할 경우, 미국이 개입할 지라는 질문에는 직접 답변하지 않고 “그런 일이 벌어지면서 중국과 협상하는 나의 능력이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2024 미국 대선

빅테크는 바이든, 월가는 트럼프에 쏠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