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박절하게 못해”…KBS특별대담 청원 후폭풍

|



지난 7일 KBS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가 방영된 이후 KBS 시청자청원 게시판에 올라오던 항의 글이 설 연휴가 끝난 12일 기준으로 쇄도하고 있다. 13일 현재 해당 방송에 항의하는 글은 30건이 넘었으며 1000명 이상의 시청자가 동의해 ‘답변 대기’중인 청원도 14건에 이른다. 시청자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시청자들은 “윤 대통령 대담 시 명풍백을 작은 파우치로 표현하는 등 공영 방송의 앵커 직분을 망각했다” “KBS는 파우치라고 사건을 축소하더니 거기에서 더 나아가 다음에 파우치에 대한 해명 방송을 하는 것을 보고 이게 공영방송인지 대통령실TV인지” 등의 내용과 함께 청원글을 올렸다. 앞서 지난 7일 KBS는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를 방영하며 윤석열 대통령의 집권 3년차 국정운영 구상을 전했다. 박장범 KBS 앵커와 문답을 주고받는 대담 형식으로 진행된 방송에서 윤 대통령은 물가 관리와 의대 정원 확대 등 사회 현안부터 남북 관계와 한미일 관계 등 주요 현안에 대한 국정 운영 방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