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전청조, 일상이 사기…막장 현실 소설가 상상력 뛰어넘어”|동아일보

|


‘재벌 3세’를 사칭하며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씨(27)가 10일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서울송파경찰서는 이날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와 결혼을 발표한 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씨를 서울동부지검에 송치했다. 2023.11.10/뉴스1

재벌 3세를 사칭해 30억원이 넘는 돈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 전청조씨(28)가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김병철)는 14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특경법)상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전씨는 재벌 혼외자이자 재력가로 행세하면서 온라인 부업 세미나 강연 등을 통해 알게 된 수강생과 지인 27명에게 30억원이 넘는 돈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재판장은 이날 중국 소설가 ‘위화’가 쓴 소설 ‘형제’를 인용하며 “남자주인공 한 명이 작품 속에서 가슴을 넣었다 뺐다 하는 장면이 있다”고 운을 뗐다.

재판장은 “이 사건을 접하면서 가슴은 물론이고 성별까지 왔다 갔다 하는 막장의 현실은 소설가의 상상력을 훌쩍 뛰어넘었다”며 “인간의 탐욕, 물욕을 경계하는 반면교사가 이 사건이 될 수 있었다면 하는 씁쓸한 소회가 든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전씨는) 수많은 사기 범행으로 징역을 살고 나오자마자 반성은커녕 더 많은 돈을 편취하기 위해 유명인에게 접근해 사기 범행을 기획했다”며 “어떤 전문지식도 없으면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심리 상담 회사를 차리려고 했다”고 판시했다.

재판장은 “주위의 모든 사람에게 사기를 벌여 삶을 망가뜨렸고 피해액이 30억원에 이른다”며 “피해액 대부분이 변제되지 않았고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서 말한 소설 속 인물은 단지 살아남기 위해 그런 행위를 했다. 선하고 착한 사람이었지만 살아남기 위해 먹고 살아야 한다는 이유 앞에서 그랬다”며 “그런데 전씨는 일상이 사기였다는 말처럼 본인을 돌아보고 어떻게 살아왔는지 반성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씨의 공범으로 기소된 경호실장 이모씨(27)는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이씨가 전씨의 사기 행각을 알고는 있었지만 단순 종범이라고 판단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