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기술 배울래요”… 폴리텍대 찾는 ‘유턴’ 입학생 증가|동아일보

|


한국폴리텍대의 일자리 특화교육

다니던 대학 졸업-중퇴 후 재도전

해외 유학생도 취업난에 전공 변경

학교서 전문기술 배워 기술직 입사

폴리텍대 충주캠퍼스 에너지설비과 전문기술과정을 거친 후 청주지방법원 설비관리 담당으로 취업한 황태준 씨가 기계실 배관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폴리텍대 제공

지난해 한국폴리텍대 충주캠퍼스의 에너지설비과 전문기술과정에 입학한 황태준 씨(31)는 ‘중국 유학파’다. 중국 쓰촨외국어대 중문학과를 졸업했지만 최근 중국어 전공자 구인 수요가 줄면서 전공을 살려 취업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피자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일하며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지만 불합격의 고배를 마셨다.

황 씨는 ‘더 이상 시간을 낭비하지 말고 평생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익히겠다’고 결심하고 폴리텍대에 등록했다. 그리고 1년 과정을 공부하면서 에너지관리산업기사 등 자격증 6개를 땄다. 황 씨는 원하던 회사 3곳에서 동시에 합격통지서를 받은 뒤 지난달 청주지방법원 공무직으로 입사해 설비관리 업무를 맡고 있다.

황 씨처럼 대학을 졸업했거나 중퇴한 뒤 다시 폴리텍대에 입학하는 ‘유턴 학생’이 늘고 있다. 5일 폴리텍대에 따르면 2년제 학위과정 입학자 중 다른 대학을 다녔던 학생 비율은 2021년 16.8%에서 2023년 20.3%로 늘었다. 6개월 또는 1년 동안 직업훈련을 하는 전문기술과정에도 유턴 입학생이 지난해 절반 이상(57.9%)을 차지했다.

유턴 학생 중에는 해외 유학생 출신도 있다. 박소희 씨(26)는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UEA)의 약대 학부예비과정을 수료했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와 2022년 폴리텍대 대전캠퍼스 스마트로봇자동화과 2년제 학위과정에 입학했다. 그는 자동화 시스템 설계·구축·제어·유지보수 기술을 익히고, 생산자동화산업기사를 포함해 3개의 국가기술 자격을 취득했다. 이후 한 자동화장비 유지관리 업체에 취업해 현재 헝가리 소재 SK이노베이션 이차전지 공장에서 장비 제어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지난해 폴리텍대 제주캠퍼스 전기시스템제어과 전문기술과정에 입학한 정주환 씨(33)도 원래 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뒤 캄보디아 투자회사에서 근무했다. 5년간 매뉴얼 개발 업무를 하다 “대체 불가능한 기술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퇴사했다. 귀국해 혼자 공부한 끝에 전기기능사 자격증을 땄고, 전문 교육을 받고 싶어 폴리텍대를 찾았다. 1년 과정을 수료한 뒤 지금은 제주의 친환경 에너지 공급업체에서 일하고 있다.

임춘건 폴리텍대 이사장 직무대리는 “학력, 경력과 관계없이 다양한 배경을 가진 청년들이 도전과 성장을 위해 우리 대학을 찾고 있다”며 “앞으로도 능력과 적성을 살려 좋은 일자리를 찾고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폴리텍대는 다음 달 중순까지 2년제 학위과정과 직업훈련과정 신입생을 모집한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