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정-몸짓 자연스러워…中 방송사, 춘제 연휴에 AI 앵커 투입|동아일보

|


“인공지능(AI) 덕분에 앵커들이 명절 쇠러 갔습니다.”

중국의 한 방송국이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음력 설) 연휴에 실제 앵커와 똑 닮은 AI 앵커를 선보였다. 중국에선 뉴스 일부에 AI 앵커를 활용한 사례가 없지 않았지만 종종, 뉴스 전체 진행을 AI 앵커가 맡은 건 처음이다.

중국 항저우방송국은 10,11일 이틀간 저녁뉴스 ‘항저우 신원롄보(新闻联播)’에 남녀 AI 앵커를 하루씩 투입했다. AI 앵커는 고화질 3차원(3D) 변환 기술을 이용해 실제로 해당 뉴스를 진행하는 앵커 위첸(雨辰)과 치위(麒宇)를 본 따서 만들었다. 생김새는 물론 목소리도 그대로 재현했다.

현지에선 AI 앵커의 표정과 몸짓이 실제 사람처럼 자연스러웠다는 평이 많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해당 기술을 이용하면 500자(字) 대본을 음성으로 바꾸는데 30초 밖에 걸리지 않으며, 쉬는 시간 없이 장시간 촬영할 수도 있다.

방송국 측은 “AI 덕분에 기존 앵커들이 춘제를 맞아 고향에 갈 수 있었다“며 고향에 도착한 실제 앵커들의 새해 인사를 영상으로 전하기도 했다.

중국은 2018년 관영 신화통신이 남성 AI 앵커 추하오(邱浩)를 먼저 공개한 뒤 여러 방송국이 AI 앵커를 활용 중이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때는 AI 앵커가 실시간 수화 통역을 진행했고,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특집 프로그램에도 AI 앵커가 활용됐다.
김철중 기자 tnf@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