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美대통령, 트럼프보다 바이든이 낫다”…진짜 속내는?|동아일보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올해 11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이 승리하는 게 러시아에 이롭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논란에 대해서는 “미 대선이 점점 더 악랄해진다”며 바이든 대통령을 옹호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답변을 두고 진짜 속내와는 다를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14일 자국 국영방송 로씨야1과의 인터뷰에서 ‘누가 미 대선에서 이기는 게 더 러시아에 좋가’라는 질문에 “바이든”이라고 답했다. 푸틴 대통령은 “그는 더 경험이 있고 더 예측가능하며 전통적인(old school) 정치인”이라며 “우린 미국인들이 신뢰하는 어떠한 미국 대통령과도 공조할 것”이라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와 인지 능력에 대한 우려에 대해선 “점점 더 악랄해지고 있다”며 미 선거 캠페인의 인신공격적 측면을 비판했다. 그는 2021년 스위스 제네바 회의를 회상하며 “사람들은 이미 그때 바이든이 유능하지 않다고 말했지만, 난 그런 걸 전혀 못 느꼈다”며 “그는 (말할 때) 자신의 메모를 봤는데 솔직히 나도 내 메모를 봤다. 이런 건 별 게 아니다”고도 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 6월 헬리콥터에서 내리다가 머리를 부딪힌 사건에 대해서는 “누구나 무언가에 머리를 부딪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번 인터뷰가 실제 푸틴 대통령의 속내를 밝힌 것인지는 의견이 분분하다. 서방 안보전문가들은 “푸틴은 실제로는 러시아에 우호적인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선을 바랄 것”이라고 본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을 원하는 방향으로 끝내려면 고립주의 노선에 따라 우크라이나 지원에 반대하는 트럼프의 귀환이 유리할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같은 날 유세에서 푸틴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많은 사람들이 내게 ‘그거, 참 안 됐네’라고 말하지만 아니다. (오히려) 그가 내게 정말 큰 칭찬을 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를 적대시하는 미 유권자의 표심을 겨냥한 발언이다. 이어 “재선에 성공하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을 매우 신속하게 종식시키는 등 놀라운 일을 성취하겠다”고도 했다.

2024 미국 대선

블링컨 美국무 유럽行…트럼프는 또 나토에 ‘방위비 공세’

파리=조은아 특파원 achim@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