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 엄마 외 모든 관계 단절 “속마음 말할 친구 없어”|동아일보

|


사진=MBC ‘도망쳐: 손절대행’

인플루언서 프리지아가 엄마 외에 모든 관계를 단절한 이유를 밝힌다.

5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도망쳐 : 손절 대행 서비스’(이하 ‘도망쳐’)에 인플루언서 프리지아가 등장해 어디에서도 말하지 못했던 그녀의 고민을 가감 없이 털어놓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약 500만명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이자 유튜버 프리지아는 정작 속마음을 털어놓을 친구는 단 한 명도 없다고 밝혔다. 그녀를 걱정하는 어머니가 “친구가 1명도 없는 제 딸이 걱정돼요, 우리 딸 좀 동굴에서 도망치게 해주세요!”라고 사연을 제보했다.

수백만 명 팔로워를 가졌지만 속마음을 털어놓을 친구가 없다보니 하루에 수십 통씩 엄마와 전화하는 건 기본, 새벽까지 1분 단위로 메시지를 주고받는가 하면 엄마와 연락이 안 되는 날엔 불안증세까지 느낀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스튜디오에서 최초 공개된 그녀의 연락 리스트에는 ‘안읽씹’ 메시지가 수를 셀 수 없을 정도였으며, 가장 활발한 소통창구가 오직 엄마와의 연락뿐이었다.

이에 더해 밖에서 지인이 밥을 먹자고 하거나 만나자고 해도 갖가지 핑계를 대가며 만남 자체를 꺼리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은 ‘손절 MC’들의 반응과는 달리, 프리지아 자체는 “속마음을 털어놓을 친구가 없다는 게 왜 문젠지 모르겠다”라고 해맑게 이야기하기도 했다.

또한 밝고 아무 걱정 없어 보이는 프리지아가 인터뷰 도중 갑작스레 눈물을 보이기도 해 모두를 숙연하게 했다. 엄마를 제외한 나머지 인간관계를 거의 단절하다시피 한 그녀의 사연과 지금까지 말할 수 없었던 그녀의 속마음이 공개된다.

한편 ‘도망쳐: 손절 대행 서비스’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