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이것’ 한 개만 꾸준히 먹으면…“고혈압 위험 36% 뚝”|동아일보

|


게티이미지뱅크.

하루에 토마토 한 개만 먹어도 고혈압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대 연구팀은 3년간 55~80세 스페인 성인 7056명을 대상으로 토마토 섭취와 혈압 사이의 관계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에게 토마토 섭취를 포함한 습관과 생활습관, 건강 상태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연구 대상자들은 하루 토마토 섭취량에 따라 44g 이하(적음), 44~82g(보통), 82~110g(보통 이상), 110g 이상(많음) 등 4개 그룹으로 나뉘었다.

토마토 섭취에는 토마토 소스나 가스파초(차가운 토마토 수프) 등 토마토 제품도 포함됐다. 토마토 110g은 큰 토마토 1개 중량 정도다. 이는 방울토마토 한 줌이나 다진 토마토 통조림 4분의 1통 무게와 비슷하다.

그 결과, 하루에 큰 토마토를 한 개 분량인 110g 이상 섭취한 그룹은 가장 적게 섭취한 그룹에 비해 혈압 수치가 많이 개선됐다. 110g 이상 섭취한 그룹은 고혈압 위험이 3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토마토를 44~82g만 섭취한 집단 중 이미 고혈압을 앓고 있는 대상자 사이에서도 혈압을 낮추는 효과가 확인됐다.

토마토는 항산화 효과가 있는 라이코펜과 혈관의 긴장을 낮추는 칼륨이 풍부하게 들어 있다. 연구팀은 토마토가 고혈압 위험을 낮춘 비결로 라이코펜을 꼽았다.

라이코펜은 카로티노이드 성분으로 토마토와 당근, 수박 등 붉은 과일과 채소에 풍부하게 들어있다. 항산화, 항염증 효과를 비롯해 심혈관계 건강에 도움을 주며 남성의 전립선 질환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다만 혈압이 너무 높은 참가자에게는 혈압을 낮추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와 관련, 고령의 영향과 다른 심혈관질환의 위험 요인이 높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연구팀 관계자는 “고혈압 환자의 경우, 약물 처방 전 식단 조절이 핵심”이라며 “토마토 섭취가 혈압을 낮추는데 필수적인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유럽 심장병 예방 학회지에 게재됐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