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위권 추락 위기의 삼성화재를 구해낸 것은 역시 요스바니였다… KB손해보험 꺾고 4위로 한 계단 점프

|


삼성화재의 ‘믿을맨’은 역시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였다. 3연패의 늪에 빠져 하위권으로 추락 위기에 놓여있던 삼성화재를 요스바니가 ‘하드캐리’하며 중위권에 다시 올려놓았다.

 

삼성화재는 10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KB손해보험과의 원정 경기에서 혼자 40점을 몰아친 요스바니의 ‘원맨쇼’에 힘입어 풀 세트 접전 끝에 3-2(25-19 18-25 19-25 25-23 15-11)로 이겼다.

 

3연패에서 벗어나며 승점 2를 추가한 삼성화재는 승점 42(16승12패)가 되며 한 경기를 덜 치른 한국전력(승점 31, 14승13패)을 5위로 밀어내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최하위 KB손해보험(승점 18·4승 23패)은 5연패의 늪에 빠짐과 동시에 올 시즌 삼성화재전 5전 전패를 당했다.

 

올 시즌 V리그 남자부 외국인 선수 중 요스바니만이 홀로 팀 공격의 50% 이상을 책임지고 있다. 그만큼 삼성화재는 요스바니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요스바니가 터지면 이기고, 터지지 않으면 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시즌이 거듭될수록 시즌 초반의 위력을 떨어지고, 경기별로 기복이 심하잰 요스바니지만, 이날은 팀 공격의 53.15%를 책임지면서 61.02%의 공격성공률을 기록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전매특허인 서브득점은 1개도 없었지만, 블로킹을 4개나 솎아냈다.

 


이날 삼성화재는 팀 공격 성공률 51.35%로 KB손해보험(54.05%)보다 떨어졌고, 블로킹 득점에서도 10-13으로 밀렸다. 그럼에도 이길 수 있었던 것은 그야말로 요스바니의 결정적을 빼고는 설명할 수 없다.

 

KB손해보험은 비예나(32점)와 황경민(17점)의 쌍포에다 미블 블로커 우상조가 블로킹 5개, 서브득점 3개 등 10점을 몰아치는 ‘깜짝 활약’을 선보이며 3세트까지 세트 스코어 2-1로 앞섰으나 뒷심 부족에 울었다.

 


4세트까지 일진일퇴 공방전을 거듭한 두 팀의 승부는 5세트에도 접전 양상으로 치러졌다. 먼저 장군을 부른 것은 KB손해보험이었다. 10-10에서 비예나가 요스바니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내며 한 점 앞서나갔지만, 범실 2개가 연이어 터져나오며 삼성화재가 12-11로 다시 앞섰다. 여기에서부터 요스바니의 결정적이 빛을 발했다. 요스바니는 5세트 12-11에서 비예나의 오픈 공격을 막아냈고, 13-11에서 비예나가 시도한 오픈 공격은 그대로 코트밖으로 나가면서 삼성화재는 매치포인트에 도달했다. 이어 요스바니는 제대로 올라오지 않은 공을 왼손으로 연타처리했지만, 이 공이 KB손해보험 코트에 꽂히며 길었던 승부가 끝났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