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재명이 백현동 로비스트보다 중한 형 받을 것”|동아일보

|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의 로비스트로 지목된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가 징역 5년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정상적인 판단을 하는 법조인이라면 누구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김인섭 로비스트보다 더 중한 형을 선고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김 전 대표가 징역 5년을 선고받은 것을 어떻게 보느냐’는 물음에 “그 로비는 성공한 로비였고, 재판부도 판결에서 김인섭 로비스트가 이 대표와 특별한 관계라는 점을 인정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 질문은 제가 아니라 이 대표에게 해야 한다”며 “이 대표는 오늘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웃기만 하고 답은 안 하더라. 도망 다니면서 직접적으로 문제 되는 것에 대한 답을 안 할 거면 정치는 왜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이 대표에게 공개적으로 묻겠다. 재판 내용에 대해 본인이 설명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천준호 비서실장, 홍익표 원내대표 돌려가며 저 공격하라 하던데 과일을 홍익표, 천준호가 먹었나”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신당 창당도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신당 창당을 선언하며 과거 한 위원장이 ‘검언유착’ 사건 수사를 받을 때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숨겼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한 위원장은 “검언유착 사건은 권력과 일부 언론이 권언유착 해서 조국 수사를 했던 제게 보복하기 위해 공작한 것이 본질”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검찰이 무혐의를 결정했다. 창피함을 모르고 아직도 그런 얘기를 하는 것을 한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과 4범에 수많은 중범죄로 재판받기 바쁘고 수사받으면 휴대전화를 숨겨야 한다고 강의까지 하던 분이 대표로 있는 민주당”이라며 “2심 실형을 받고 민주당 2중대가 되기를 호소하는 조국, 그리고 위성정당 시장판에 한몫 뛰어보려는 극렬한 친북 종북 성향 운동권들까지 저는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의 진영이 완성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공천 면접 본 원희룡 “이재명 주변 무너지고 있어…끝 멀지 않았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