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준연동형, 조국 뒷문으로 ‘금배지’ 달게 하는 제도”

|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여의도 당사 입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황진환 기자·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총선 출마 의사를 시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와 관련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조국씨에게 뒷문으로 우회해 배지를 달 수 있게 하는 제도”라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서 “조국 전 장관은 우리가 주장하는 병립형 (비례대표) 제도에선 국회의원 배지를 달 수 없지만, 이재명 대표가 야합으로 관철하려 하는 준연동형 제도 하에서는 틈이 보인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께 여쭤보겠다. 조국씨가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선거제도가 국민의 의사를 반영하는 제도인가, 아니면 조국씨가 의원이 될 엄두도 못 내는 게 국민의 의사를 반영하는 것인가”라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민주당에서조차 출마해 배지를 달 수 없는 조국씨가 뒷문으로 우회해 배지를 달 수 있게 하는 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조국씨가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마법같은 제도에 대해 국민의 확실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운동권 심판론’을 두고 ‘독립운동가를 폄하한 친일파 논리’라고 지적한 데 대해선 “운동권 특권 세력이 독립운동가 이미지와 같은가”라며 “반대 아닌가. 그분들이 돈봉투 돌리고, 재벌한테 뒷돈 받고, 룸살롱 가서 여성에게 ‘상욕’을 했는가”라고 반박했다.

한편 한 위원장은 최근 당내 공천 과정에서 ‘중진 재배치’에 대한 형평성 문제가 지적되는 데 대해선 “잘 설득하고 그럼에도 함께 가는 걸 이끌어내는 건 제 몫”이라며 “제가 더 낮은 자세로 충분히 설득하겠다. 그래서 제가 불출마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