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손편지 봉투는 버리고 세뱃돈만 ‘쏙’…손주, 반성하길”|동아일보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세뱃돈이 들어있던 봉투는 버리고 돈만 쏙 빼간 손주가 뭇매를 맞고 있다.

13일 누리꾼 A씨는 SNS에 “돈만 빼고 이 봉투 버리고 간 손주는 반성해 줬으면 한다”라며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사진 속 봉투에는 ‘새해 복 많이 받고 건강하고 공부도 열심히 하고 너의 꿈을 꼭 이루어라’라는 할머니의 가슴 따뜻한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A씨는 “할머니가 준 세뱃돈에는 액면금액 이상의 무언가가 더해져 있는 거다. 생각해 봐라. 봉투(에 편지) 쓰는 할머니 마음을”이라며 손주의 태도를 꼬집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우리 아들은 받은 봉투만 죄다 모아서 서랍 속에 뒀다. 버리라고 했더니 할아버지들이 주신 거라 버릴 수 없다고 하더라. 그러고 보니 우리 아들이 기특한 거였네”라고 댓글을 남겼다.

다른 누리꾼은 “우리 조카는 봉투 받자마자 보는 앞에서 바로 금액 확인하다가 걔네 엄마한테 예의 아니라고 호되게 혼나더라. 다른 조카도 가고 나서 보니까 할아버지가 편지 써 준 봉투 두고 돈만 가져갔더라”라고 공감했다.

이외에 “가정교육의 문제”, “편지는 못 봤다고 해도 쓰레기는 길가에 버린 거 아니냐”, “돈보다 편지가 귀한 건데”, “부모 보고 배운 거 아니냐”, “생판 남인 나도 다 상처받는다”, “봉투는 집에 와서 버리지” 등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