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오시티 민심은 어디로… 송파을 배현진 vs 박지현|동아일보

|


국민의힘 송파을 공천을 신청한 김정돌 국민의힘 중앙여성고문단 고문(맨 왼쪽부터 순서대로)과 더불어민주당 송파을 공천 심사 대상자인 송기호 송파을 지역위원장(당대표 법률특보), 홍성룡 한양대 공공정책대학원 겸임교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왼쪽)과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왼쪽)과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최근 15세 중학생에 피습당한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속한 지역구인 송파을은 고소득층이 많아 큰 틀에서 보수색이 짙지만 동별 정치 성향엔 차이가 있는 지역이다. 가락시장 주변 석촌·삼전·가락1동 등은 진보 정당, 잠실역과 가든파이브 근처에 생활권을 형성한 잠실2·문정2동 등은 보수 정당 지지세가 강하다. 2012~2020년 치러진 3번의 총선 모두(19~21대)에서 1~2위 후보가 5%p 내 치열한 접전을 벌인 것도 이런 배경 때문이다.

송파을은 2004년 17대, 2008년 18대, 2012년 19대 총선에서 모두 보수 정당에 표를 던졌다. 19대 총선 때는 4선 중진 의원이던 천정배 전 법무부장관이 이곳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바 있다. 20대 총선에선 새누리당이 ‘옥새파동’으로 이 지역 후보를 내지 못했는데, 이때 더불어민주당(최명길 전 의원)이 송파을 탈환에 성공했다. 최명길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2018년 재보궐 선거를 치르게 됐을 때도 민주당 최재성 전 의원이 MBC 아나운서 출신 자유한국당 배현진 의원을 눌렀다.

현역 배현진 의원은 21대 총선 ‘리턴매치’에서 최재성 전 의원에 승리해 첫 금배지를 달았다. 배현진 의원 50.5%, 최재성 전 의원 46.0%로 4.5%p차였다. 당시 가락시영아파트를 재건축한 헬리오시티 아파트 단지(2019년 입주) 민심이 보수 쪽으로 기운 게 승패를 갈랐던 것으로 분석된다. 2022년 20대 대선에서도 윤석열 대통령(56.8%)이 민주당 이재명 대표(40.2%)와 16.6%p 격차를 벌리며 승리했다.

국민의힘에선 배현진 의원이 재선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공천 심사 대상에 배현진 의원, 김정돌 국민의힘 중앙여성고문단 고문이 올라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지난해 11월부터 송파을 출마 의사를 밝힌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유력하다. 민주당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심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박지현 전 위원장을 포함해 송기호 송파을 지역위원장(당대표 법률특보), 홍성룡 한양대 공공정책대학원 겸임교수가 3인 경선을 진행한다.

이슬아 기자 island@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