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무너트린 정관장, 우리도 ‘봄배구’ 갈래요

|



조용하지만 강하다. 정관장의 행보가 두드러지는 요즘의 V리그다. 고희진 감독이 이끄는 정관장은 4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두 현대건설을 풀세트 접전 끝에 제압했다. 지난달 18일 IBK기업은행전을 시작으로 3연승에 성공한 4위 정관장(13승13패·승점 41)은 3위 GS칼텍스(15승10패·승점 43)와 간격도 승점 2점차로 좁혔다. 승점 2점차는 굉장히 유의미한 차이다. V리그는 준플레이오프 성사 조건을 ‘3~4위의 승점차가 3점 이내일 때’로 규정하고 있다. GS칼텍스가 1경기를 덜 치른 상태지만, 지금의 흐름이라면 정관장은 2016~2017시즌 이후 7시즌 만에 ‘봄배구’ 진출을 이룰 수 있다. 역시 외국인 공격 콤비가 눈부시다. 지아와 메가로 구성된 쌍포가 불을 뿜었다. 현대건설을 상대로 둘은 56점을 합작했다. 메가가 31점, 지아가 25점을 각각 뽑았다. 여기에 국가대표팀 미들블로커(센터) 듀오 정호영과 박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