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한동훈 ‘과일’ 질문에 “명품백 받은 분 입장 밝혀야” 반문|동아일보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한동훈 국민의힘 위원장의 ‘과일’ 발언을 인용하며 “명품백을 받은 분이 명품백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되지 않겠는가”라며 김건희 여사를 겨냥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 위원장이 과일 먹은 사람이 과일에 대한 답변을 해야 한다고 했는데 맞는다, 요즘 좋은 얘기를 자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위원장은 지난 13일 “공금 법인카드로 1000만원어치 과일을 사 먹은 것이 사실인가”라며 “제가 이런 질문을 할 때마다 한 번도 답을 못 들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 위원장이 명품백을 받지 않았고, 다른 국민의힘 당직자들이 명품백을 받지 않았으니 명품백을 받은 분이 해명하고 사과도 하고, 필요하면 검찰 수사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지역 민생토론회를 거론 “불법적인 선거운동으로 전국을 돌아다닌다”며 “이 부분에 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 역시 선출직이지만 공무원과 동일한 법적 구속을 받는 사람이기 때문에 이런 시기에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행위는 절제하고 자제하는 게 필요하다”며 “한순간에 관권 선거 문화를 확산시키고 있어 매우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 출범 후 나라 살림을 엉망으로 만들어 놓고 선심성 공약만 쏟아내고 있다”며 “민생과 경제는 안중에도 없고 자신들의 권력을 지키고 총선 승리하는 데만 정신이 쏠려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 고민정·홍익표·송기헌·김두관 등 10명 단수 공천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