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성태 한 명 잡기 위해 시스템 공천 운운…가당찮다”|동아일보

|


자유한국당 당대표·원내대표로 합 맞춘 홍·김

홍 “이의신청 수용하고 경선으로 후보 정하라”

한 “아쉽지만 탈락하는 경우 생겨”…사실상 거부

홍준표 대구시장이 13일 “김성태 한 명 잡기 위해 시스템 공천 운운은 가당치 않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짜여진 각본을 시스템 공천이라고 우기면 차후 당을 위해 희생과 헌신을 할 사람은 없어진다”고 적었다.

그는 당을 향해 “지금 지도부에 이 당을 위해 김성태 만큼 헌신과 희생을 한 사람이 있나”라고 반문하며 “이의신청 받아들이고 경선으로 후보를 정하는 게 당을 위해 헌신한 사람에 대한 예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때도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빼내다가 참패를 당한 경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는 앞서 22대 총선 서울 강서을 출마를 밝혔으나 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아 컷오프를 당했다. 홍 시장과 김 전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대표와 원내대표로서 합을 맞춘 바 있다.

김 전 원내대표의 컷오프 관련 당내외 반발이 이어지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누구와 다르게 진짜 단식을 한 분”이라면서도 “시스템 공천이라는 것은 공천 과정을 겪다 보면 아쉽지만 탈락한 경우가 생길 수 있는 것”이라며 사실상 반발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