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내가 구단주만 6년 반…클린스만, 감독으로선 ‘0점’”

|


“클린스만 먹튀하게 놔두면 안 돼…위약금, 정몽규 개인 돈으로”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0점짜리다”며 당장 잘라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선수라면 위약금을 줘야 하지만 감독에겐 위약금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는 홍 시장은 만약 위약금을 토해 낸다면 축구협회가 아닌 정몽규 회장 돈으로 지불하라고 압박했다.

 

협회 예산으로 60억 원 가깝다는 위약금을 준다면 ‘먹튀’를 눈감아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설날을 서울 아들 집에서 보내기 위해 역귀성한 홍 시장은 9일 밤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서 최근 “클린스만을 보내고 국내 축구인 중 감독을 선임하라”고 요구한 것과 관련해 “경남FC 구단주를 4년 4개월 해 봤고 지금 대구FC 구단주를 하고 있다”며 “구단주를 하면 축구에 관심을 안 가질 수가 없다”고 했다.

 

구단주 생활만 6년 반 정도를 해 축구를 안다는 홍 시장은 “화가 나는 게 대한민국을 얼마나 깔보면 감독이라는 사람이 와서 선수들과 호흡할 생각 안 하고 밖에서 놀다가 아르바이트 삼아 한국에 들어오는 것 같다”며 클린스만 감독이 거주지는 독일, 소집 훈련이 있을 때만 한국에 잠깐 들어오는 것을 문제 삼았다.

 

그러면서 “(클린스만이) 선수로서는 탁월할지 모르나 감독으로서는 0점, 빵점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0점을 매긴 이유에 대해 홍 시장은 “감독 경력을 보라, 독일 대표팀 감독할 때 어떻게 했는지. 프로팀 맡아서 어떻게 했는지”라며 “감독으로서는 전혀 능력이 안 되는 사람을 (데리고 왔다)”고 어이없어했다.

 

연봉 29억 원이라는 클린스만 감독을 계약기간(2026년 월드컵) 이전 경질할 경우 어마어마한 위약금(계약기간 2년여 남았을 시점일 경우 60억 원 설)을 줘야 한다는 말에 대해 홍 시장은 “감독은 프로다. 무슨 위약금이냐, 성적 나쁘고 무능하면 자르는 건 당연하다”고 했다.

 

이어 “경남FC 감독이 잘못해서 2부 리그 떨어졌을 때 내가 감독 해촉을 했다. ‘계약기간 연봉을 달라’며 감독이 소송을 걸었지만 우리가 이겼다”며 “감독에게 임기는 무의미하고 잘못하면 잘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감독과 달리 선수들은 연봉 계약을 하면 다치거나 능력이 달려도 끝까지 줘야 한다. 규정이 그렇다”면서 “그러니까 ‘먹튀’는 말이 생겼다”고 먹튀를 꺼내 들었다.

 

홍 시장은 “감독도 먹튀가 있다는 걸 (이번에 처음 경험할 것 같다)”며 “이면 약정이 어떻게 되어 있는지 모르지만 위약금이 있다면 축구협회 돈이 아니라 (정몽규) 축구협회장이 사비로 물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시장은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박항서도, 황선홍도, 조광래도 있고 많다”며 국내에도 유능한 감독이 많다며 이들 중에서 중용하라고 주문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ne response to “홍준표 “내가 구단주만 6년 반…클린스만, 감독으로선 ‘0점’””

  1. Philip Farrell Avatar

    Simply wish to say your article is as amazing The clearness in your post is just nice and i could assume youre an expert on this subject Well with your permission let me to grab your feed to keep updated with forthcoming post Thanks a million and please carry on the gratifying wor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