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5천명 전공의 병원 떠나나…의협, 15일 첫 단체행동

|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정원 정책에 반발하는 의료계의 움직임이 설 명절이 끝난 이후 본격화하고 있다. 전공의가 단체행동에 뜻을 모았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 의사단체는 오는 15일 첫 집단 행동에 나선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전날인 12일 저녁 전공의들은 온라인으로 대의원 총회를 열고 단체행동 방안을 논의했다.

대형병원 인턴과 레지던트가 모인 대한전공의협의회는집단 휴진과 사직서 제출 등 다양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대비해 필수 인력은 유지하면서도 근무 시간과 업무를 최소화하면서 우회적으로 파업에 나서는 방안도 고려된 걸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세브란스병원과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수도권 빅5 병원 전공의들 88%가 집단 행동에 나서겠다고 뜻을 모았다.

전문의 실기시험이 끝나는 15일 전공의들이 파업이 본격화할거란 관측도 나온다. 전국의 전공의는 1만 5000명으로 병원에서 실무를 담당하고 있는 만큼 단체행동에 나설 경우 의료 현장의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응급의료 전문의 모임인 응급의학의사회도 “정부의 잘못된 응급 의료 정책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모두 응급 의료 현장을 떠날 것”이라며 전공의들에게 힘을 실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연휴 기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15일 첫 집단행동에 나선다.

전국 곳곳에서 의대 증원 반대 집회를 진행하는 의협은 17일 전국 의사대표자회의를 열고 총파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의사단체의 집단행동이 가시화되면서 정부는 의사 면허 취소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지난 11일 복지부 공식 SNS에 ‘전공의들께 드리는 글’을 올려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해 현장에서 반대와 우려가 있는 점 잘 안다”면서도 “병원을 지속 가능한 일터로 만들고자 하는 정부의 진심을 의심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대통령실도 “의사들의 단체 행동은 명분이 없다”며 “집단행동은 자제돼야 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복지부는 파업에 대비해 비상진료 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수련 병원에 집단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내렸다. 또한 의료계 파업이 현실화할 경우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업무개시명령을 위반할 경우 면허 정지 처분이 가능하다. 만약 복지부가 명령을 위반한 의사들에 대해 고소고발을 진행해 금고 이상의 형이 나오면 의사 면허가 취소될 수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