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분 풀타임+도핑’ 김민재 지친 몸 이끌고 도핑룸 청소 [아시안컵]|동아일보

|


호주전이 끝나고 도핑룸을 청소하는 김민재와 대표팀 스태프. (대한축구협회 제공)호주전이 끝나고 도핑룸을 청소하는 김민재와 대표팀 스태프. (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대표팀 주전 수비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피곤한 상황에서도 도핑룸을 청소하는 등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김민재는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 선발 출전, 연장전까지 120분을 뛰며 2-1 승리에 힘을 보탰다.

모든 힘을 쏟아낸 김민재는 경기 후 도핑테스트 대상자로 선정됐다. AFC는 이번 대회에서 모든 경기가 끝날 때마다 팀당 2명씩, 총 4명을 도핑대상자로 선정하는데, 호주전이 끝나고 김민재는 이강인(파리 생제르맹)과 함께 이름을 불렸다.

대부분 선수들이 경기 중 많은 땀을 흘리는 등 체내 수분을 소진, 소변검사와 피검사를 하는 도핑검사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 일부 선수들은 경기가 끝나고 2시간 넘게 도핑 검사를 하지 못해 경기장에 머무는 경우도 있다.

특히 호주전은 연장전까지 진행돼 풀타임을 소화한 김민재는 탈수가 심한 상황이었다. 결국 김민재는 호주 선수 2명, 이강인보다 늦게 도핑 테스트가 끝나 도핑룸에 선수 혼자 남았다. 김민재의 도핑 테스트를 끝으로 알자눕 스타디움에 있던 대회 조직위 관계자들도 퇴근할 수 있게 됐다.

이때 김민재가 도핑룸에 널부러진 간식과 여러 가지 테이핑 잔해들을 치우기 시작했다. 대표팀의 이재철 매니저는 “김민재 선수가 ‘이곳을 정리하시는 분들이 한국 사람들이 도핑룸을 어지럽힌 뒤 치우지도 않고 갔다고 생각할 수 있다. 외국에서 그런 소리를 들을 필요가 없다. 치우고 가겠다’며 도핑룸 청소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표팀의 팀 닥터와 관계자들도 함께 도핑룸을 정리하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이재철 매니저는 “김민재 선수가 호주전 혼신의 힘을 다해서 피곤하고 지쳤을 텐데 청소까지 생각하는 모습에 대견했다”며 뿌듯해 했다.

한편 김민재는 호주전 후반 추가 시간에 옐로 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7일 오전 0시에 펼쳐지는 요르단전에 뛸 수 없다.

2023 카타르 아시안컵

클린스만호, 요르단전 승리 확률 69.6%…우승 확률은 33.6% 1위

(도하(카타르)=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