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억원 복권 당첨된 삼촌 살해…칠레 누리꾼 ‘충격’|동아일보

|


범행 당일 피해자와 은행 인근 동행

남미 칠레에서 복권에 당첨된 한 남성이 길거리에서 괴한들의 총에 맞아 숨졌는데 범인 중 그의 조카도 포함된 것으로 밝혀져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1일 일간지 라테르세라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칠레의 파라이소 키요타에서 52세 남성이 강도를 만나 저항하던 중 총에 맞고 사망했다.

피해자는 지난해 10월 10억페소(약 13억8000만원) 복권에 당첨됐고 사건 당일 은행에서 당첨금 일부인 3000만페소(약 4140만원)를 인출해 가던 중이었다.

경찰은 CCTV 녹화 영상과 주변 지인 탐문 등을 통해 강도 일당 4명을 체포했다. 이 중 1명은 피해자의 조카(21)라고 발표했다. 이에 조카는 다른 3명과 함께 범죄를 계획한 혐의로 체포됐다.

한편 현지 경찰은 조카가 범행 당일 그의 삼촌과 함께 차량을 타고 은행 인근까지 동행했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