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까지 의원 5명되면 국고보조금 6억… 의원 4명으로 출발, 몸집 불리기 총력전|동아일보

|


개혁신당, 7석 이상땐 기호3번

양당 컷오프 예상자 영입 작업

제3지대가 뭉친 개혁신당의 1차 과제는 현역 의원 추가 확보를 통한 ‘몸집 불리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역 의원 수에 따라 4월 총선을 앞두고 최대 수십억 원 규모의 국고보조금 수령이 가능한 데다 총선에서 ‘기호 3번’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개혁신당엔 더불어민주당 출신 이원욱 김종민 조응천 의원과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인 양향자 의원 등 현역 4명이 있다. 여기에 추가로 국민의힘과 민주당 내 컷오프(공천배제) 대상자 및 비례대표 출신들을 적극 영입하겠다는 전략이다. 민주당에서는 제명된 일부 비례대표 의원을 비롯해 컷오프 가능성이 있는 의원들이 영입 대상으로 주로 거론되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도 영남권 컷오프 예상자를 중심으로 물밑 영입 작업이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설 연휴 이후 주에) 신당 의석수가 6, 7석까지 늘어나고 다음 달 중순쯤에는 현역 의원 20명을 모아 교섭단체도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개혁신당은 이달 15일을 ‘현역 의원 추가 영입’의 1차 시한으로 잡았다. 이날 약 125억 원 규모의 1분기(1∼3월) 국고보조금이 지급될 예정인데, 공직선거법상 현역 의원 5명을 보유하거나 직전 국회의원 선거에서 2% 이상 지지율을 득표한 정당이어야 국고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개혁신당의 경우 21대 총선 땐 없었기 때문에 이날까지 현역 의원 5명을 확보해야 약 6억 원 안팎의 경상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현역 의원이 현재 4명으로 유지될 경우 선거보조금은 수천만 원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2차 시한은 총 500억 원 규모의 선거보조금이 각 정당에 배분되는 3월 25일이다. 총선 후보자 등록 시한인 3월 22일을 기준으로 현역 5명 이상을 보유해야 20억 원이 넘는 선거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이때 개혁신당이 녹색정의당(6석)보다 많은 현역 의원을 보유할 경우 총선에서 기호 3번도 확보할 수 있다.

개혁신당 관계자는 “선거 자금과 득표력 문제 때문에 출마를 꺼리는 이들도 많은 만큼 신당으로서는 국고보조금과 상위 기호 확보가 현실적으로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했다.

22대 총선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