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기 옥순 진가현, 소방관 연봉 비하 논란 사과…제작진 원망도 [전문]|스포츠동아

|

18기 옥순 진가현, 소방관 연봉 비하 논란 사과…제작진 원망도 [전문]

ENA, SBS 플러스 채널 ‘나는 솔로’ 18기 옥순이 소방관 영식의 연봉 관련 발언에 사과했다.

옥순은 지난달 24일 방송된 ‘나는 SOLO’에서 영식과 데이트를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 영숙에게 속마음을 털어놓는 과정에서 “나 좀 속물 같다. 영식님 연봉을 따지고 있더라”고 말했다. 영숙이 “나쁜 건 아닌데, 진짜 현실적이다”라고 하자 옥순은 “영식님이 오빠로 안 느껴지고 동생으로 느껴진다”고 털어놨다. 방송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소방관 영식의 연봉을 비하하는 것이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18기 방송이 끝난 후 남규홍 PD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에 출연한 옥순. 그는 논란이 됐던 영식의 연봉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옥순은 “연봉이 적어서 영식님을 동생이라고 얘기한 것처럼 됐더라. 사실 연봉과 동생은 아예 다른 말이었다”면서 순수한 영식이 동생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는 “그 부분을 들어내고 마치 영식님의 연봉이 적어서 오빠처럼 안 느껴진다고 보여져 좀 그랬다. 사실 연봉 이야기를 할 때 나와 영숙 님은 촬영이 되는 줄도 몰랐다. 마이크를 다 수거한 상태”라며 “연봉 이야기가 (방송에) 나갈지 몰랐다. 연봉이 적다는 것도 아니었다. 그걸 고민하는 나를 자책한 것이지, 영식님의 연봉을 비하하는 발언이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옥순은 “너무 속상해서 다음날 가게도 못 나가고 하루 종일 울었다. 방송이 끝난 후 SNS에 욕설 댓글이 달리더라. 너무 마음이 안 좋고 제작진이 미웠다. 나를 너무 미워하는 거 아닌가 싶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옥순은 자신의 SNS에도 해명 글을 재차 올렸다. 더불어 악플러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에 나선다고 선언했다.

옥순은 “지난 논란에 대해서 늦게나마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됐다. 방송이 끝나지 않은 시점에서 사과문을 올리는 게 조심스러워 늦어진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공식적으로 한 번 더 사과의 말씀 전하고 싶다. 방송에서 보여졌던 내 미숙한 발언 혹은 행동으로 인하여 ‘상처받으신 부분’에 대해 깊은 사과 말씀드리고 싶다. 방송 중 누군가를 비하하거나 폄하하고자 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진심을 다해 임했다는 점 말씀드리고 싶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번 방송을 계기로 미숙한 부분들에 대해 충분히 반성하고, 앞으로 더욱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다만, 그렇지 않은 부분에 대해 나를 포함한 지인과 가족들을 악의적으로 비방 공격하시는 분들 더 이상 수수방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로 인해 가족 그리고 지인들이 정신적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사실과 다른 억측으로 작성된 악성 댓글 및 게시글을 작성하시는 분들에 한하여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나는 솔로’ 18기 옥순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나는 솔로 18기 옥순입니다.

지난 논란에 대해서 늦게나마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방송이 끝나지 않은 시점에서 사과문을 올리는 게 조심스러워 늦어진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공식적으로 한 번 더 사과의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방송에서 보여졌던 저의 미숙한 발언 혹은 행동으로 인하여 “상처받으신 부분”에 대해 깊은 사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방송 중 누군가를 비하하거나 폄하하고자 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진심을 다해 임했다는 점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번 방송을 계기로 미숙한 부분들에 대해 충분히 반성하고, 앞으로 더욱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다만, 그렇지 않은 부분에 대해 저를 포함한 지인과 가족들을 악의적으로 비방 공격하시는 분들 더 이상 수수방관할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로 인해 가족 그리고 지인들이 정신적으로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사실과 다른 억측으로 쓰여지는 악성 댓글 및 게시글을 작성하시는 분들에 한하여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정희연 동아닷컴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