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전3기’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100m 결선행…韓 수영 첫 쾌거|동아일보

|


황선우(21·강원도청)가 한국 수영 선수 최초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자유형 100m 결선에 오르며 메달 획득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황선우는 1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선에서 47초93의 기록으로 전체 3위에 올라 결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한국 수영 선수가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100m 결선 출발대에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선우도 세 번의 도전 끝에 세계선수권 자유형 100m 결선에 올랐다. 그는 처음 출전한 2022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준결선 11위에 그쳤고, 2023년 후쿠오카 대회에서는 불과 0.02초 차이로 아쉽게 결선 진출권을 놓치기도 했다.

예선을 전체 6위(48초15)로 통과한 황선우는 준결선에서 더 좋은 레이스를 펼쳤다. 초반 50m까지 22초85를 기록했고, 마지막 50m 구간에서도 힘차게 물살을 가르며 16명의 선수 중 세 번째로 빨리 터치패드를 찍었다.

준결선 1위는 47초73을 기록한 판잔러(중국)가 차지했다. 판잔러는 이번 대회 남자 계영 400m에서 자유형 100m 세계 신기록(46초80)을 수립했기 때문에 이 종목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황선우와 함께 레이스를 펼친 알레산드로 미레시(이탈리아)는 2위(47초88)로 준결선을 통과했다.

메달의 주인공이 가려질 자유형 100m 결선은 16일 오전 1시21분에 펼쳐진다.

지난 14일 주 종목인 자유형 200m에서 개인 첫 세계수영선수권 금메달을 따낸 황선우는 대회 두 번째 메달을 노린다.

황선우가 3위 안에 올라 시상대에 설 경우 총 4개의 세계선수권 메달을 획득, 박태환과 김수지(이상 3개)를 제치고 한국 수영 최다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가 된다.

아울러 자유형 100m 한국 기록 경신에도 도전한다. 황선우는 2021년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자유형 100m 준결선에서 47초56의 한국 기록을 수립했지만, 이후 이를 넘어서지 못했다.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정말 보이지 않던 자유형 100m 결선 무대를 올라가게 돼 뿌듯하다”며 “결선에서도 최선을 다해 좋은 기록과 함께 좋은 레이스를 펼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