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선 노리는 푸틴…다음달 15일 러시아 대선에 후보 4명 등록

|


연합뉴스
러시아가 다음달 대통령 선거를 앞둔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현 러시아 대통령이 5선 고지에 오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일 외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대통령 선거 후보 4명을 확정했다. 
 
대선 후보는 푸틴 현 대통령과 러시아 자유민주당(LDPR) 소속 레오니트 슬루츠키, 새로운사람들당 소속 블라디슬라프 다반코프, 러시아 공산당 소속 니콜라이 하리토노프 등 4명이다. 
 
다만 슬루츠키, 다반코프, 하리토노프 등 러시아 하원 원내정당 소속 후보 3명 중에 푸틴 대통령에게 대적할 만한 후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러시아 여론조사에선 응답자의 약 70% 이상이 푸틴을 지지하겠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나머지 후보들의 경우 다반코프는 5%, 하리토노프‧슬루츠키는 각각 4% 등에 불과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이 이번에도 당선된다면 5선 고지에 오르게 된다. 푸틴은 앞서 지난 2000년, 2004년, 2012년, 2018년 등 대통령에 당선된 바 있다. 지난 2018년 대선에선 최다 득표율인 76%를 기록하기도 했다. 
 


다른 후보들를 살펴보면, 슬루츠키는 2022년 5월부터 친정부 성향인 LDPR당을 이끌고 있다. 그는 이번 대선 출마에서 “푸틴 대통령의 표를 빼앗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 1993년부터 하원의원을 역임한 하리토노프는 2004년 대선에 출마해 약 13%를 득표한 바 있다. 하리토노프가 소속된 러시아 공산당은 하원에서 통합러시아당을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의석을 차지했다. 
 
현재 하원 부의장인 다반코프는 지난해 모스크바 시장 선거에서 약 5.3% 득표율로 4위를 기록했다. 일각에선 다반코프가 대선에 출마했다가 중앙선관위로부터 후보 등록이 거부된 시민발의당 소속 보리스 나데즈딘과 협력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