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새벽까지 1~5㎝ 눈…서울시, 제설 비상근무 1단계|동아일보

|

[ad_1]

인력 4635명·장비 1168대 동원…제설장비 전진 배치

서울시는 6일 늦은 새벽(오전 3~6시)까지 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5일 오전 11시30분부로 제설 비상근무를 1단계로 상향 발령해 대응 중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4일 오후 11시부터 제설을 위한 비상대응체계를 가동, 월요일 출근길 도로결빙 등으로 인한 시민 불편이 없도록 선제 조치했다.

시는 6일 새벽까지 예보된 본격적인 강설에 대비해 제설작업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로 강설 징후를 사전 포착해 서울에 눈이 내리기 전 제설장비를 전진배치하고 제설제를 미리 살포한다. 이를 위해 인력 4635명과 제설장비 1168대를 투입한다.

시는 시민들의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 치우기’ 동참도 부탁했다. 골목길, 급경사지에 비치된 제설함에는 제설제와 장비를 보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강설 후 영하권의 기온이 예상되는 만큼 주요 간선도로와 주택가 골목길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결빙 사고에도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차량운행 시 운전자는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하고, 보행자는 낙상사고 등에 특별히 신경써야 한다.

김성보 서울시 재난안전관리실장은 “서울시는 가용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눈으로 인한 빙판길이나 도로 살얼음으로 미끄러운 곳이 있을 수 있으니 교통과 보행 안전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