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해로 아내와 동반 안락사…네덜란드 전 총리의 마지막 선택|동아일보

|


드리스 판 아흐트 전 총리…향년 93세

자택서 동갑내기 아내와 손 잡고 별세

2022년 네덜란드서 연 8700명 안락사

드리스 판 아흐트 전 네덜란드 총리가 아내와 동반 안락사로 세상을 떠났다.

지난 10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1977년부터 1982년까지 네덜란드의 총리를 지냈던 판 아흐트 전 총리와 그의 아내 외제니 판 아흐트 여사가 93세 일기로 지난 5일 별세했다.

판 아흐트 전 총리가 생전 설립한 ‘권리 포럼 연구소’는 이 소식을 발표, 학생 시절 만나 70년 해로한 부부가 자택에서 손을 잡은 채 숨졌다고 전했다.

부부의 장례식은 네덜란드 동부 네이메헌에서 비공개로 치러질 예정이다. 네이메헌은 부부가 학생 시절 처음 만났던 곳이다. 판 아흐트 전 총리는 동갑내기 아내를 항상 ’내 여인(my girl)’이라고 불렀다.

연구소의 성명에 따르면 부부의 건강은 많이 악화된 상태였다. 반 아흐트 전 총리는 2019년 팔레스타인 추모 행사에서 뇌졸중으로 쓰러진 후 건강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헤라르 존크먼 권리 포럼 연구소장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부부의 병세는 심했으며 서로 혼자 떠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판 아흐트 전 총리의 유족으로는 세 자녀가 있다.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성명을 통해 ”판 아흐트 전 총리는 명확한 신념, 인상적인 연설 등으로 정당 양극화 시기에 색채를 부여했다”며 조의를 표했다.

네덜란드 왕실 역시 “그는 격동의 시기에 행정적 책임을 맡았고, 다양한 시기에 사람들에게 영감을 불어넣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네덜란드는 2002년 세계 최초로 안락사를 허락한 국가다. 2022년 네덜란드에서 안락사를 택한 사람은 8720명이다. 이 가운데 58명(29쌍)이 네덜란드에서 동반 안락사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덜란드의 안락사 조건은 총 6가지다. 환자가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고, 환자의 병이 호전될 가망이 없고, 세상을 떠나겠다는 환자의 명확한 의지가 있는 등 기준을 통과해야 안락사가 허용된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