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강 대진 확정” 스포츠토토, 아시안컵 우승팀 맞히는 프로토 기록식 3회차 발매 중|스포츠동아

|


2월 10일(토)까지 프로토 기록식 3회차 X게임 유형 발매 계속

최저 배당은 일본, 최고 배당은 타지키스탄…다양한 아시안컵 이벤트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 당부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가 2월 10일(토) 오후 9시50분까지만 발매되는 프로토 승부식 3회차의 ‘X게임’ 유형(아시안컵 우승국 맞히기)이 계속 발매되고 있다고 밝혔다.

프로토 승부식 3회차 X게임 유형은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의 우승국을 맞히면 되는 게임이다. 게임 최초 발매 시 조별리그에 진출한 24개팀의 배당률이 제시됐으나, 일정 진행에 따라 지금은 8강 진출에 성공한 국가(카타르, 타지키스탄, 호주, 우즈베키스탄, 이란, 일본, 한국, 요르단)들만 선택할 수 있다.

남은 8개국 중 배당률이 가장 낮은 국가는 2.10배가 주어진 일본이다. 아시안컵에서 역대 4회 우승을 차지한 일본은 최초 배당률인 3.10배에서 2.10배로 배당이 더욱 낮아졌다. 이어 2번째로 배당이 낮은 국가는 한국이다. 한국은 최초 배당률 3.30배에서 8강 진출 확정 후 2.80배로 배당이 변경됐다.

반면 배당이 가장 높은 국가는 타지키스탄이다. 타지키스탄은 이번 대회 이변의 팀이다. A조 2위로 16강에 오른 뒤 아랍에미리트(UAE)전에서도 승리를 거둔 타지키스탄은 최초 배당률이 170.00배였으나, 63.00배로 배당이 재조정됐다. 더불어 타지키스탄과 8강에서 맞붙는 요르단도 현재 23.00배로 공지되는 등 8개 팀들 중 2번째로 높은 배당률을 기록했다.

이번 프로토 승부식 3회차 ‘X게임’에선 우승 확률이 적은 팀들을 선택할 경우 큰 배당률을 노릴 수 있다. 다만 우승팀을 맞혀야 적중에 성공하는 게임의 특성상 탄탄한 전력이 기본적으로 뒷받침되는 팀들을 선택하는 것이 적중 확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프로토 승부식 3회차 ‘X게임’과 관련된 아시안컵 전력분석 정보는 공식 온라인 발매 사이트 베트맨 내 토토가이드 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또한 스포츠토토코리아는 1월 8일(월)부터 2월 10일(토)까지 ‘태극전사들, 64년만의 대한민국 우승기원!’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이 중 아시안컵 승부 예측으로 경품을 획득할 수 있는 ‘아시아의 축구대전, 스포츠토토와 함께!’ 4라운드에선 경품인 편의점 모바일 상품권 400만 원 상당이 적중에 성공한 2건에게만 돌아가는 사례가 발생하기도 했다.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프로토 기록식 3회차의 경우 우승 후보들이 많이 좁혀졌기 때문에 적중 확률이 높아진 상황”이라며 “아시안컵을 대상으로 하는 게임 이외에도 승부 예측 이벤트의 경우, 스포츠토토의 경험이 없어도 참여가 쉽고, 경품이 적중 건수에 따라 배분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스포츠팬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