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0만 유튜버 쯔양 ‘필리핀女 흉내 인종차별’ 결국 사과|동아일보

|

[ad_1]

필리핀 이주 여성 캐릭터와 찍은 영상 ‘논란’

‘니퉁’ 분한 개그우먼 김지영…인종차별 지적

쯔양 사과문 게재…”해당 영상 삭제했다”

구독자 929만명을 보유한 먹방 유튜버 쯔양이 필리핀 여성 ‘니퉁’을 연기한 개그우먼 김지영과 함께한 영상을 올렸다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쯔양은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난 5일 쯔양은 “한국 코미디언과 함께한 영상으로 필리핀 시청자분들과 구독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밝혔다.

그는 “이번에 제작된 콘텐츠가 의도와는 다르게 누군가에겐 마음에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며 “해당 영상은 삭제 조치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시청자분들께서 해주신 비판과 말씀 깊이 새겨듣고 앞으로 콘텐츠를 만들 때 더욱 고민하고 신경 쓰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8일 쯔양은 개그우먼 김지영과 함께 먹방 영상을 공개했다. 김씨는 KBS2 ‘개그콘서트’의 코너 ‘니퉁의 인간극장’에서 자신이 연기한 필리핀 여성 니퉁으로 등장했다. 김씨는 국제결혼으로 한국인 남편을 둔 필리핀 이주 여성을 연기했다. 그는 어눌한 한국어를 사용하거나 “마사지를 잘한다. ‘남편이’가 그 모습 보고 반했다”라는 발언을 했다.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니퉁 캐릭터가 인종차별적이라고 지적했다. 국내 누리꾼들은 “시대착오적인 컨셉” “외국 유튜버가 어눌한 영어 쓰면서 BTS나 손흥민 흉내 내는 모습을 유머로 착각하는 것과 똑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필리핀 누리꾼들은 “필리핀에 니퉁이라는 이름은 없다” “인종차별을 노골적으로 조장하고 있다” “필리핀 사람으로서 하나도 재미없다”며 비난했다.

한편 니퉁 캐릭터는 지난해 11월 개그콘서트가 부활했을 당시 인종차별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