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대한항공·아시아나 '조건부' 합병 승인…美만 남아

|



EU(유럽연합)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을 승인했다. 아시아나항공의 화물 부문과 유럽 4개 도시 노선의 매각이 조건이다. 최종 합병까지는 미국의 승인만 남았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EU의 경쟁당국인 EU 집행위원회는 이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거 EU 경쟁담당 집행위원은 “(대한항공의) 시정조치안이 우리의 우려를 해소하고, 공정한 경쟁과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2020년 말 1조 8천억 원을 투자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다고 발표한 이후, 미국을 제외한 13개 국가의 승인을 받았다.
 
이번 승인은 대한항공이 지난해 11월 경쟁 제한 우려 완화를 위해 제출한 시정조치안의 이행이 조건이다. 
 
구체적으로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의 화물 부문을 매각하고, 티웨이항공에 △바르셀로나 △파리 △로마 △프랑크푸르트 등 4개 유럽 노선의 운항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아시아나항공의 화물 부문 인수 후보는 국내 LCC(저비용항공사)인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에어프레미아, 에어인천 등 4곳이 거론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미국의 승인을 받아 최종 합병하면 여객 부문 세계 15위 이내, 화물 부문 세계 10위 안의 대형 항공사가 탄생할 전망이다. 지난해 기준 두 항공사의 매출 합계는 20조 원 규모다. 
 
항공업계는 미국이 승인해도 ‘통합 대한항공’ 출범까지 2년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