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자이(Xi) 품질’ 새로운 시선으로 접근… “입주 현장에 신입사원 투입”|동아일보

|


입주자 사전 방문 행사에 신입사원 투입

새로운 관점 개선사항·품질 개선 아이템 도출

현장에서 소비자 의견 청취·소통 강화

품질 기반 주력사업 내실 다지기 일환

GS건설은 직무교육 일환으로 경기도 광주시에 들어서는 자이(Xi) 아파트 입주자 사전 방문 행사에 올해 신입사원을 투입했다고 14일 밝혔다. GS건설이 추구하는 고객 친환경영을 직접 체험하고 ‘품질’에 대해 새로운 시선으로 접근한다는 취지다.

입주자 사전 방문 행사에는 2024년도 신입사원 중 건축수행 및 CSO본부 소속으로 입사한 26명이 참가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신입사원 직무교육에 입주자 사전 방문 행사를 추가한 것은 직접 준공을 앞둔 현장을 둘러보고 고객과 소통하면서 새로운 관점의 개선사항이나 품질 개선 아이템을 도출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GS건설은 작년 연말부터 입주 전 진행되는 사전 방문 행사에 시공 현장 직원들과 올해 신설된 고객경험혁신팀(CX팀)이 함께 참여하도록 하고 있다. 세대별 품질 점검과 함께 고객들로부터 자이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는데 집중한다. 특히 올해 서울과 경기, 충남 등 지역에서 약 2만여 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CX활동을 통해 자이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일련의 활동들은 GS건설 주력사업의 내실을 다지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는 평가다. 지난해 CEO에 오른 허윤홍 GS건설 대표는 현장에서 진행한 첫 시무식에서 올해 첫 번째 목표로 ‘기반사업 내실 강화’를 제시했다. 허 대표는 신년사에서 “엄격한 품질 관리와 수행역량을 강화해 내실을 다지고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한 신뢰회복에 주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GS건설 관계자는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엄격한 품질관리와 수행 역량을 강화하고 다양한 의견에 귀 기울여 고객에게 다시 사랑받는 자이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