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 최초 여성 심판 나오나? ’17년 만에 시범경기 초청’|스포츠동아

|


젠 파월 심판 시범경기 초청. 사진=메이저리그 공식 SNS 캡처

[동아닷컴]

메이저리그 최초로 여성 심판이 탄생할까? 마이너리그 트리플A 소속 젠 파월(47) 심판이 2024 시범경기에 초청됐다.

AP통신은 13일(이하 한국시각) 파월 심판의 시범경기 합류 소식을 전했다. 시범경기에 여성 심판이 참가하는 것은 2007년 리아 코르테시오 이후 17년 만이다.

소프트볼 선수 출신인 파월은 지난 2016년 처음 마이너리그 심판으로 입문했고, 지난해에는 트리플A로 승격됐다.

하지만 심판으로 메이저리그 입성은 결코 쉽지 않은 일. 여성 최초 단장은 지난 2020년에 나왔고, 지난해 10월에는 얼리사 내킨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코치 면접을 봤다.

심판은 선수들과 함께 직접 경기에 나서기 때문에 단장, 코치보다 더 난이도가 높다고 볼 수 있다. 거친 선수들의 항의를 받아내는 것도 심판이 한다.

현재 메이저리그와 정식 계약을 맺은 심판은 76명이다. 부상이나 휴가 등으로 결원이 생기면 시범경기에 초청된 마이너리그 심판 중 일부를 콜업한다.

지난해에는 시범경기에 초청된 26명의 심판 중 21명이 이와 같은 방식의 부름을 받아 메이저리그 무대를 경험했다.

여성 심판으로는 17년 만에 시범경기에 초청된 파월이 정규시즌 경기를 진행하는 최초의 여성 심판이 될지 주목된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