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완벽 데뷔 이정영 “더 센 놈 나와”|스포츠동아

|


이정영. 사진제공 | UFC

빌더에 3-0 만장일치 판정승…“절반만 보여 준 경기”

“다음 상대 누구든 상관없다…화끈한 상대면 좋겠다“

‘코리안 타이거’ 이정영(28)이 UFC 데뷔전에서 압도적인 실력을 뽐내며 만장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이정영은 4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돌리제 vs 이마보프’ 언더카드 페더급(66kg 이하¤5분 3라운드) 경기에서 블레이크 빌더(33·미국)를 3-0(30-27 30-27 30-27) 만장일치 판정으로 이겼다. 통산전적은 11승1패로 최근 8연승을 달렸다.

저울추가 완벽히 기운 완승이었다. 상대인 빌더는 미국 중견단체인 케이지퓨리파이팅챔피언십(CFFC) 챔피언 출신이으로 만만치 않은 실력을 갖춘 선수였지만 이정영의 적수가 되기엔 많이 부족했다.

이정영은 1라운드 초반부터 보디훅을 적중시키며 빌더를 몰아붙였다. 빌더는 이정영의 펀치 연타에 멈칫하며 그라운드로 전환했지만 그라운드 싸움에서도 이정영은 상대를 압도했다. 빌더의 그라운드 싸움이 이어진 2라운드도 니킥으로 빌더를 제압했고 그라운드에서도 상위 포지션에서 펀치를 퍼부으며 라운드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3라운드에는 트라이앵글 초크 등 서브미션 기술도 적극적으로 시도했다. 상대 장기인 테이크다운으로 오히려 공세를 펼쳤고, 줄곧 상대를 압박했다.

UFC 라이트헤비급과 헤비급 챔피언을 지냈던 해설자 대니얼 코미에는 “이정영은 타격 조합을 잘하는 높은 격투 지능을 가졌다”고 평가했다.

경기 후 이정영은 “꿈에 그리던 UFC 무대에서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 내가 그린 그림의 절반밖에 안 됐다. 큰 꿈을 가졌기에 벌써 만족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부터 시작이다. 다음 상대는 누구든 상관없다. 화끈한 경기를 할 수 있는 상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양형모 스포츠동아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