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또 ‘머스크 마약 의혹’ 폭로…”마치 왕처럼 행세”

|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연합뉴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가 자신의 회사인 테슬라, 스페이스X 등의 전현직 이사들과 함께 파티를 즐기면서 마약을 복용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WSJ는 머스크가 참석했다는 ‘마약 파티’ 장소도 구체적으로 적시했다.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최근 몇년 동안 텍사스주 ‘오스틴 프로퍼 호텔’에서 열린 사교 모임에서 수차례 코 스프레이를 이용해 환락을 목적으로 케타민을 복용했다.

이 모임에는 테슬라 이사이자 에어비엔비 공동 창업자인 조 게비아도 동석했다. 또 머스크와 함께 마약을 복용한 이사진으로는 그의 형제인 킴벌 머스크, 전 테슬라 사외이사인 안토니오 그라시아스, 스페이스X 초기 투자자인 스티브 저벳슨이 지목됐다.

머스크는 특히 이 자리에서 왕처럼 행세하면서 전현직 이사진에게 마약 복용을 압박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머스크의 마약 복용 현장에 있었거나, 관련 상황을 잘 안다는 소식통들은 ‘머스크가 이들에게 막대한 부를 안겨줬고 이들도 머스크의 기분을 상하게 하길 원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머스크와 그의 변호사는 WSJ의 이같은 폭로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내놓지 않았다.

다만 앞서 지난달에 있었던 WSJ의 ‘마약 복용 의혹’ 보도에 대해 머스크는 “검사에서 약물이나 알코올은 미량도 검출되지 않았다”며 전면 부인한 바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